활동소식10/1 상자손잡이 설치! 노동부 대책마련 촉구 동시다발 기자회견 진행

2019-10-01
조회수 582

10월1일 경기,인부천, 경남, 울산, 부산, 세종충청 전국 6개 지역에서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열어

무거운 상자에 손잡이를 설치할 것을 요구하고, <박스 손잡이가 필요한 이유> 현장 의견,을 노동부에 전달했습니다.

우리노조는 지난 9월10일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월 5,000여명의 노동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56.3% 가 근골격계 질환을 겪고 있으며, 69.3%는 병원치료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며, 골병드는 마트노동자들을 위해 매일 취급하는 상자에 손잡이라도 뚫자고 요구한 바 있습니다.


이후 920일부터 1주일간 현장 노동자들이 자필로 적은 <나에게 박스손잡이가 필요한 이유>를 모아 각 노동지청에 전달했으며면담을 진행했습니다. 


▲조합원들이 자필로 적은 사연들.



상자에 손잡이구멍을 뚫으면 작업자세에 따라 10%~39.8% 까지 신체부담을 줄일 수 있다며, 사업주 입장에서도 노동자의 근골질환으로 발생되는 노동력 손실, 작업질 저하, 산업재해 비용 등 여러 상황과 비용을 고려했을 때에도, 가장 합리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방법 임을 강조했습니다.


근골격계 부담을 줄이는 것은, 산업안전보건법에 명시된 사업주 의무사항입니다.

현 산업안전보건기준에 따른 규칙 663조에는 “사업주는 중량물 작업 시 과도한 무게로 인하여 근골격계에 무리한 부담을 주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여야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이에 노동부 적극적으로 점검해야 하고, 대책마련에 나서야 할 것 입니다.  


마트노동자 70%가 병원치료를 받았다는 것은, 마트에서 보편적으로 누구나 겪고 있다는 말이고, 작업환경에 구조적 문제가 있다는 것입니다.   사업주가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처벌까지 검토해야 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서비스연맹 법률원 조혜진 변호사는“「산업안전보건법」제24조에 의하면 사업주는‘단순반복작업 또는 인체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작업에 의한 건강장해’를 예방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할 의무가 있다. 만약 사업주가 건강장해 예방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동법 제67조에 따른 벌칙이 부과된다”고 설명합니다.


우리노조는 하반기 정기국회 국정감사, 근골격계질환 집단산업재해 신청, 11월 마트노동자대회 개최 등 상자손잡이 설치를 지속적으로 요구해 나갈 것입니다. 기자회견에 참가하시고 애써주신 모든 조합원분들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