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코로나19사태, 차별받는 비정규직 노동자 증언대회 "배송기사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라!"

2020-03-11
조회수 348


안전까지 차별하냐! 비정규직차별 해결하라!

노동자가 안전해야 국민전체가 안전하다 비정규직차별해결하라!

오늘 11시,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는 민중당 주최로 ‘코로나19사태, 차별받는 비정규직 노동자 증언대회’가 열렸습니다.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많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업무가 몰려 과로로 쓰러질 지경입니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안전장치는 없습니다. 안전마저 차별하는 사회, 이게 지금 우리의 현실입니다.

김기완 위원장님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증언대회에 학교비정규직노동자, 돌봄노동자, 방과후강사노동자, 택배노동자, 마트노동자, 요양노동자, 장애인활동지원노동자들이 참석해서 각자 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은 증언하였습니다.


정민정 사무처장은 대형마트 온라인배송기사들의 현장사례를 이야기했습니다. 폭증하는 배송으로 배송기사들은 과로로 쓰러질 지경인데 대형마트는 오로지 매출에만 관심이 있으며 노동자의 안전과 건강에는 관심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제한이 없는 중량물과 합배송 문제로 배송기사들은 고통받고 있지만 보상이나 대책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홈플러스는 오히려 홈플러스의 유니폼을 입고 홈플러스의 로고가 도색된 차량으로 배송하는 배송기사들이 자기와 아무런 상관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대형마트들이 배송기사의 안전과 건강에 책임이 없다고 하는 것은 배송기사들이 특수고용노동자들이기 때문입니다. 실질적인 업무는 대형마트가 지시하지만 배송기사들은 개인사업자라는 이유로 차별받고 배제되고 있습니다.

정민정 사무처장은 “대형마트 온라인 배송기사들이 배송하는 물품은 생필품이다. 배송기사들은 시민들이 필요한 생필품을 배송한다는 사명감으로 일하고 있다. 정부는 배송기사들을 특수고용노동자가 아니라 노동자로 인정을 해야 한다. 그리고 대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해야 한다.”며 “배송기사들에 대한 대책이 시급히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마트노조는 비정규직 노동자, 특수고용노동자 가릴 것없이 마트에서 일하는 모든 노동자들이 안전하고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투쟁해 나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