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2만 7천장의 의무휴업 의견서 지회별로 기초자치단체에 전달

2023-04-12
조회수 925

2만 7천장의 의무휴업 의견서 지회별로 기초자치단체에 전달

추가 의무휴업 변경은 없는 것으로 확인

우리의 투쟁으로 의무휴업 변경에 대한 저지선 형성

 

마트노조는 2월부터 3월초까지 전국 대형마트 현장에서 윤석열정부의 의무휴업 무력화 시도에 맞서 일요일 의무휴업을 보장하라는 내용의 현장노동자 의견서를 받는 활동을 전개하였습니다. 전국에서 2만 7천여명의 현장노동자들이 의견서 쓰기 운동에 동참하였고 일요일 의무휴업이 필요하다는 압도적 의견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마트노조는 이후 지회별로 현장노동자들의 의견서를 각 기초자치단체 전달하여 마트노동자들의 요구와 입장을 전달하였습니다. 이해당사자인 마트노동자의 의견을 반드시 반영하고 마트노동자를 배제하여 일방적인 평일 변경을 추진하는 것은 위법하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렸습니다.

 

또한 평일 의무휴업을 시행중인 기초자치 단체에는 유통산업발전법 취지에 맞게 즉시 일요일로 전환할 것을 촉구하였고 마트노동자들의 건강권을 위해 일요일 의무휴업을 보장하라고 요구하였습니다.

 

의견서 전달 과정에서 의무휴업 변경에 대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되지 않았고 마트노동자들이 분명한 이해당사자라는 사실을 관계 기관 책임자들과 담당자 사이에서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상생발전협의회 참여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기초자치단체도 있었고 특이사항이 발생하면 마트노동자들의 의견을 묻겠다는 답변이 많았습니다.

 

마트노조는 지난 하반기 대구투쟁을 시작으로 청주투쟁까지 의무휴업 평일 변경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여냈습니다. 전국적으로 의무휴업 평일변경 반대, 평일 의무휴업 일요일 전환 촉구 투쟁을 통해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 힘 지방정부가 의무휴업을 무력화하기 위한 계획을 저지해 나가고 있습니다. 마트노조의 강력한 투쟁으로 이해당사자성이 알려졌고 마트노동자들을 배제한 일방적 추진에 대한 사회적 반대여론을 형성하였습니다.

 

향후 마트노조는 법제도 개선을 통해 마트노동자의 이해당사자성을 분명히 하고 의무휴업을 일요일로 못박고 확대할 수 있도록 유통산업발전법을 개정하는 운동을 펼쳐 나갈 예정입니다.


▶ 관련 기사 소개

 

"청주도 하는데 서울은?" 대형마트 평일휴업 '기대난’

https://v.daum.net/v/20230315064518838


의무휴업 ‘평일’로 바뀔라…“시도 자체 막겠다”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7625487&ref=D

 

대형마트 의무휴업 ‘평일전환’ 속도…거세지는 노조 반발

https://www.weeklyseoul.net/news/articleView.html?idxno=7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