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대전 현대아울렛 화재참사에 희생된 노동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정부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근본대책 마련하라!

조회수 512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참사에 희생된 노동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정부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근본대책 마련하라!


지난 26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참사로 안타까운 7명의 목숨을 빼앗기고 1명이 중태이다. 이들은 현대백화점의 정직원이 아닌, 모두가 출근하기 전 컴컴하고 매캐한 지하공간에서 온갖 궃은 일을 도맡아온 외주업체 노동자들이었다.

언제나 그래왔고 도무지가 바뀌지 않는 일터에서 죽음과 가장 가까이 대면하는 이들이 '하청' '협력'의 이름으로 일하는 노동자들이라는 것에 분노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번 참사는 유통업 역시도 중대재해로부터 자유로울수 없다는 점을 다시 일깨워 주었다. 대형마트가 연중무휴 영업을 하던 시기에 무빙워크, 주차장 등 곳곳에서 사고가 끊이지 않으며 노동자와 고객들의 안전을 위협하였다. 그나마 한달에 두 번 의무휴업으로 악순환의 고리가 가늘어졌다. 하지만 아울렛·복합쇼핑몰은 여전히 365일 쉴새없이 돌아가며 노동자와 고객을 상시적인 위험 속에 방치시키고 있다. 


지난 6월 소방안전 점검 당시 총 24건의 지적을 받은 바 있는 대전 현대아울렛이 개장한지 2년 밖에 안되었다고 지난달 국가안전대진단에서 제외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잘 정리된 하역장을 보는 형식적인 소방점검은 아니었는지, 생명과 직결되는 안전에 예외를 둘 수 있는지 꼼꼼히 따져봐야 할 지점이다. 


화재의 원인을 밝히는 현장감식이 진행중이다. 화재의 원인을 밝혀 중대재해처벌법,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을 여부를 가리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황망한 죽음을 맞이할 수 밖에 없었던, 피난하기 어려웠던 현장 자체가 명백한 증거이지 않을까? 


고용노동부와 수사당국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예외없는 법 적용을 촉구한다. 정부는 재벌청탁 중대재해처벌법 무력화 꼼수를 포기하고 국회는 제대로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개정에 나설것을 촉구한다.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을 연장하여 유통·물류 현장에 대한 실태조사 및 관리감독을 강화하여 노동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국가가 보장하라.


2022. 9. 27.
마트산업노동조합